우리나라 계급 격차의 증상

- 20 VS 80의 사회

사회학과
최*진

 

이 책의 저자는 상위 20%, 중상류층이다. 중상류층이 어떻게 집단화되어 하위 80%와 소득 격차를 벌리고 계층 이동을 허용하지 않는지를 자세히 담았다. 그리고 중상류층에게 특권을 인정하고 성찰해서 아메리칸 드림을 하위 80%와 공유하자는 요지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며 우리나라가 겹쳐 보였다. 첫 번째로는 유리바닥으로 인한 하향 이동성이 아주 낮다. 지연, 혈연, 학연이라는 말이 괜히 있겠는가. 주변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취업 사례다. 유리바닥은 개인의 삶에서만 나타나는 게 아니다. 한 부모가 깔아 준 1cm 두께의 유리바닥은 중상류층 부모들이 겹겹이 깔아 10m의 단단한 유리바닥을 만든다. 이건 쉽게 바꿀 수 없는 사회구조가 된다. 밑으로 내려가는 사람이 있어야 올라가는 사람도 있는 건데 견고한 유리바닥은 뚫기가 아주 어렵다. 이것은 유능한 인재가 올라오는 것을 막고 내려갈 만한 능력의 사람도 중상류층에 속할 수 있는 기반이 되어준다. 사회 발전도 가로막는 것이다. 두 번째로는 능력 본위 사회는 성별, 나이에 상관없이 능력만 보는 것이다. 능력이 세습되고 있다는 점도 문제지만 개인주의 문화와 결합했을 때 더 큰 문제가 된다. 우리나라는 미국보다는 덜하지만 개인주의 문화가 팽배해지면 능력이 없는 건 자기 탓, 남이 성공한 건 능력이 뛰어난 덕분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최근 정치사회학 강의에서 구조 탓을 하는 개인들이 모여야 조직화되어 사회운동을 한다고 배웠다. 그런데 개인 탓을 하는 사회에서는 소득 불평등 문제에 목소리를 높이고, 논의할 수 없다. 그래서 개인주의가 계급 격차를 심화시킬 것이라고 느꼈다. 세 번째로는 책에서 깊게 다루진 않았지만 교수, 기자 이런 직업이 중상류층이다. 나는 미디어의 중요성을 실감한다. 이런 사람들은 미디어와 여론을 만들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아무리 진보 성향이고, 평등한 사회를 원한다고 해도 자기 잇속을 먼저 챙기는 게 사람이다. 그래서 대중적으로 여론, 관심사를 형성할 수 있는 중상류층을 경계해야 한다고 느꼈다. 매우 중요한 직업이며 불평등을 심화시킬 수 있는 기제라고도 본다. 네 번째로는 하류층을 위한 우대정책을 불공정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사실 우대정책이 있어도 중상류층을 따라잡기란 하늘의 별 따기다. 나는 공정보다 평등이 더 중요한 가치라고 생각한다. 존 롤스가 말한 ‘불공정한 평등’도 존재한다고 본다. 요즘 우리나라 사람들은 빈부격차는 줄어야 하지만 난 남들보다 잘 살아야 하고, 학벌주의는 없어져야 하지만 내 자식은 인서울 해야 하고, 부동산 값은 잡아야 하지만 내 집 값은 올라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이렇게 모순적인 사회 분위기는 어디서 기인했을까 고민하게 된다. 점점 돈을 최고 가치로 보는 사람이 늘어난다. 우리나라 계급 격차를 간접적으로 느낀 건 주식과 비트코인이다. 도박이라고 생각하던 옛날 인식이 변해서 개미투자자가 많아졌다고도 볼 수 있다. 하지만 임금과 단순 저축으로는 절대 중상류층이 될 수 없다는 걸 알아서 개미투자자가 는 것 같다. 비트코인도 마찬가지다. 기술에 대한 믿음보다 인생 역전을 노리는 일종의 로또라고 생각한 것 같다. 왜냐하면 이젠 일확천금을 노리지 않으면 중상류층의 단단한 유리바닥을 뚫지 못하기 때문이다. 기울어진 운동장이 더 기울어질수록 공은 더 빠르게 굴러간다. 최대한 일찍 바로잡아야 한다. 기울어진 운동장이 수직이 되면 공은 추락하고 양극에 있는 사람들은 절대 섞일 수 없다. 그건 누구도 원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중상류층만의 사회에서 또 계급이 분화될 것이고 우월감, 안정감을 느끼던 중상류층도 박탈감을 느낄 것이다. 한국의 계급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선 중상류층이 문제를 인지하고 더불어 살아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어떠한 가치보다 돈이 우선인 사회를 바라지 않는다면 말이다.


[소감문]

참가 기념품으로 받은 소설책 한 권으로도 기분이 좋았고 끝나고 먹은 낙곱새만으로도 충분히 만족했던 대회였다. 그런데 최우수상이라는 결과가 나오자 더 신나고 더 행복한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가족들한테 소식을 전할 때도 최우수상 받았다는 말이 먼저 나왔다. 과정보다 결과에 집착하는 사람이 되고 싶지 않았는데 막상 좋은 결과를 받아보니 그게 어렵다. 수상소감까지 해야 하니 평소엔 관심도 없던 신께 감사하고, 누군가에게 영광을 돌려야 할 것만 같다. 그렇지만 결과보다 내가 『20vs80의 사회』를 읽으며 배운 내용과 느낀 생각을 잊고 싶지 않다. 우리나라 빈부격차는 시작되었고 간극을 좁히는 것은 점점 더 어려워질 것임을 배웠다. 그리고 이 책을 읽으면서 잊고 지내던 사회문제가 속속들이 생각났다. 사회정의를 구현하겠다는 꿈을 품고 사회학과로 진학한 19살의 치기 어린 내가 생각났다. 이 책과 독서 에세이 대회를 계기로 사회문제에 더 관심을 갖게 되었다. 이 사회의 부조리함에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으로 성장하고 싶다.